본문 바로가기

심층기획 OT와 IT 융합이루려면…표준화·협업 이뤄져야

근사한 청사진 NO! 현장 최적화된 트랜스포메이션이라면 OK!

[산업일보]
스마트공장 추진과 제조의 혁신을 위해서는 IT와 OT의 융합이 필요하며, 이를 가속하기 위해서는 표준화와 OT에 익숙한 제조기업의 눈높이에 맞는 IT의 접근과 협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OT와 IT 융합이루려면…표준화·협업 이뤄져야
이달 29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개최된 ‘이노베이션 서밋 서울 2018’ 행사에서 패널토의가 진행됐다.

‘이노베이션 서밋 서울 2018(Innovation Summit Seoul 2018)’의 패널토의에서 패널로 참여한 민관합동 스마트공장 추진단 송병훈 센터장(이하 송병훈 센터장)은, “스마트공장 추진은 한 번의 혁신, 한 번의 기술 도입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며 지속해서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 추진단에서는 스마트공장 확산사업을 그동안 추진해왔는데 스마트공장의 도입과 레벨 혁신을 이루는 과정에서 기업들은 표준기술을 도입하는 것에 대해 폭발적인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OT와 IT의 융합에서 현재, 지금 효과가 좋은 기술이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스마트화하는데 도움이 되는지 물음표를 가져야 하며, 제조업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서는 OT와 IT의 표준화된 솔루션이 개발되고 확산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보인다”고 피력했다.

이어, “많은 공장을 연결해서 지능화하고 사업화하는 부분들이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중소기업은 지금의 기술이 과거의 공장을 운영할 때의 기술과 달라서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즉, 기존의 기술과 현재의 AI, 딥러닝 등은 기술을 이해할 수 있는 격차가 커서 OT와 IT를 제대로 융합하기 위해서는 현장의 상황을 이해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노베이션 서밋 서울 2018(Innovation Summit Seoul 2018)’ 행사는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tric) 주최로 이달 29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의 주요 세션 중 하나로 진행된 패널토의에서는 IDC 애널리스트 한은선 이사를 좌장으로 민관합동 스마트공장 추진단 송병훈 센터장,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최윤석 전무, 슈나이더 일렉트릭 채교문 본부장, 에스케이텔레콤(SKTelecom) 장홍성 기술원장이 패널로 참가해 ‘산업인터넷(IIoT) IT와 OT 컨버전스의 미래’라는 주제로 패널들의 주제 발표와 토의가 이뤄졌다.

OT와 IT 융합이루려면…표준화·협업 이뤄져야
(왼쪽부터)패널로 참가한 민관합동 스마트공장 추진단 송병훈 센터장, 슈나이더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 채교문 본부장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 채교문 본부장(이하 채교문 본부장)은 송병훈 센터장의 발표에 대해 “앞서 표준화에 대한 부분을 언급했는데 현재는 너무나 많은 솔루션을 가진 다양한 집단, 다양한 기업들이 있고 다양한 군에서 다른 종류의 언어를 가진 솔루션을 내놓고 있다. IIoT 산업의 고객군은 IT보다는 OT에 익숙한 고객들이다. 전통적인 IT를 하는 사람들은 OT에 익숙한 고객들이 이해하기 어렵다. 표준화도 중요하지만,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단어 선택과 랭귀지를 이해하고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도 전문가 집단이 해야 할 부분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협업을 통한 ‘큰 그림’ 그려야
에스케이텔레콤(SKTelecom) 장홍성 기술원장은(이하 장홍성 기술원장),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가장 큰 컴퍼넌트들을 든다면, 데이터, 도메인날리지(Domain knowledge), 테크(Tech)가 균형을 이루며 서로 조화를 이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에서 데이터를 수집하는 단계에서 커넥티비티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로라를 전국망으로 설치했고 향후 5G를 깔고 많은 커넥티비티를 할 텐데, 통신 사업자 입장에서의 어려움을 예로 들면, 핸드폰 통신을 위해 가입자에게 평균 4만 원 정도의 요금을 받게 되는데 IoT망의 경우 적게 받으면 몇백 원 수준 밖에 되지 않아서 경제적인 측면이 맞지 않는다. 때문에 통신사업자들도 커넥티비티 레벨에서 더 위로 가야 밸류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고, 그 방향으로 나아가려고 한다. 또한, 어떤 기업이 앞서 언급한 데이터와 기술과 도메인날리지를 모두 가지고 있을 수도 있지만, 각각 일 수도 있기 때문에 협업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다양한 형태의 비즈니스 협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송병훈 센터장은 “OT와 IT 간의 협력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스마트제조혁신센터, 산업협회, 국내외 우수공급기업들과 함께 장기적 관점에서 진행 중이다. 최종적으로는 데이터를 가지고 어떻게 융합할지, 데이터를 어떤 서비스를 만들지 등에 대한 부분을 고민하고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채교문 본부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데 OT에 기반을 둔 슈나이더일렉트릭과 같은 기업들의 비즈니스 모델도 빠르게 트랜스포메이션하고 있다. 예전에는 새로운 제품이 출시되면 불특정 고객에게 제품을 소개했다면 현재는 고객을 세분화하고 이들에게 전문화된 도메인을 제공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관점에서는 예전에 볼 수 없었던 전통적 IT밴더와 통신 사업자와의 전력적 제휴를 넘어선 협업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일례로 예전의 공장을 보게 되면 OT의 기술력을 가진 슈나이더와 같은 기업들이 공장자동화라는 이름으로 독자적인 기술과 엔지니어링을 통해서 설계부터 구축해나갔다면 지금의 공장은 스마트공장이라는 이름으로 A부터 Z까지 생산시설 전반에 걸쳐서 공정의 최적화, 각 공정을 지능화하고 연결하고, 분석하고 이를 통해 결과를 진행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지금의 산업현장은 개별 IT 기업이나 OT 기업이 독자적으로 스마트화를 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솔루션이 융합할 때 진정한 스마트 공장이 되고 스마트 솔루션의 구현이 가능할 것이다”고 말했다.

OT와 IT 융합이루려면…표준화·협업 이뤄져야
(왼쪽부터)패널로 참가한 에스케이텔레콤(SKTelecom) 장홍성 기술원장,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최윤석 전무

장홍성 기술원장은, “IT와 OT의 협업 폭도 커지고 협업의 임팩트도 더 크게 가져갈 수 있다고 본다. 예로, 협업을 통해 공장의 전력을 30%를 세이브할 수도 있다. 요즘 공유경제라는 것이 키워드로 주목받고 있는데 왜 전력 분야에서는 공유경제라는 개념이 안 들어올까, 나는 전력 분야에서도 이 개념이 들어올 수 있으며 전력 자체를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담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협업의 폭과 비즈니스 임팩트가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열린 상태에서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최윤석 전무는, “IT 밴더 입장에서 혁신을 얘기할 때 클라우드를 빼놓을 수는 없다. 무한한 데이터 저장공간과 무한한 컴퓨팅 파워를 만들 수 있는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MS에서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지속해서 회사의 전략을 인텔리전트 엣지,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에 중심축을 두고 클라우드와 엣지단, 양단을 어떻게 인공지능(AI)을 접목해서 지능적 혁신을 만들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 클라우드의 관점에서 보면, IoT 장비로 수집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모으고 그것들을 분석해서 그동안에 몰랐던 기법들을 도입하려고 하고 있으며, 엣지단에서도 효율화시키고 인텔리전트한 디바이스로 진화할 수 있도록 서버단에서 학습된 머신러닝 결과를 엣지단으로 내려서 구동할 수 있는 플랫폼을 준비중이다. 클라우드와 엣지는 양쪽 단에 있지만 어느 한쪽에 치우치는 것이 아니라 어디든 원하는 포인트에서 인텔리전트를 구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원정 기자 vuswlq@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